2012년 8월 31일 노동신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교육위원회 대변인담화

최근 리명박역적패당은 남조선의 대학교수들과 학생들을 비롯한 각계층속에서 백두산천출위인들에 대한 흠모심이 날로 높아가는것을 막아보려고 탄압소동에 광분하고있다.

얼마전 괴뢰울산지방검찰청의 파쑈악당들은 울산대학교 리노형교수가 학생들에게 어버이수령님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를 읽고 감상문을 쓰도록 하였다고 하여 그를 《보안법》에 걸어 대학에서 내쫓고 재판에 기소하는 폭거를 감행하였다.

리노형교수는 지난 2005년-2010년사이에 《국문학사》 등의 강의시간에 어버이수령님을 높이 칭송하면서 학생들에게 수령님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를 읽고 감상문을 제출하도록 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인터네트싸이트를 통하여 어버이수령님의 회고록과 《주체사상총서》를 비롯한 200여건의 로작들과 관련도서들을 탐독하면서 같은 대학의 교수들에게도 보급하였다고 한다.

괴뢰검찰은 이에 대해 범죄시하면서 이미 2010년에 리노형교수를 취조하였지만 《학문의 자유》라고 항변하는 그의 당당한 주장앞에 어쩔수 없어 물러섰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다시 그를 재판에 기소하여 끝끝내 악형을 들씌우려 하고있는것이다.

괴뢰검찰은 올해 1월에도 인터네트에 《〈세기와 더불어〉는 만고불변의 진리》, 《사회주의체제의 우월성, 선군정치는 정당하다.》 등의 글들을 올린 한 주민을 《보안법》에 걸어 구속하고 재판에 넘기는 파쑈광기를 부리였다.

역적패당의 야수적인 폭압만행은 우리 전체 교육자들과 인민들,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교육위원회는 리노형교수 등에 대한 괴뢰역적패당의 파쑈적탄압을 신성한 교육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으로, 우리에 대한 또하나의 엄중한 정치적도발로, 반민족적, 반통일적범죄행위로 락인하면서 이를 준렬히 단죄, 규탄한다.

절세의 위인을 칭송하고 경모하는것은 인간의 고결한 사상감정이고 지향이며 정의와 진리, 자주적삶의 길을 밝혀주는 위인의 저서를 교본으로 삼고 학문적으로 가르치는것은 참다운 교육의 본태이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력사가 일찌기 알지 못하는 위인중의 위인으로 온 겨레와 인류의 다함없는 흠모와 신뢰를 받으시였으며 오늘도 수령님의 불멸의 저서들은 우리 민족과 세계진보적인민들이 나아갈 앞길을 환히 밝혀주는 명저로 빛을 뿌리며 비상한 감화력을 가지고 널리 파급되고있다.

그러나 유독 만고역적 리명박괴뢰패당만은 민심의 지향과 대세의 흐름을 막아보려고 어리석게 날뛰면서 신성한 교단과 진리를 따르는 마음에까지 《보안법》의 칼을 마구 들이대고있는것이다.

괴뢰패당의 탄압만행은 극악한 동족대결광신자들의 파쑈적망동이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그대로 드러낸것으로서 남조선사회야말로 인간지성과 인권의 불모지이고 가장 페쇄적인 지옥같은 세상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진리를 갈망하는 지성을 무참히 짓밟는 남조선파쑈《정권》은 결코 오래갈수 없다.

지금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를 비롯한 남조선의 수많은 단체들과 각계층은 동족대결과 재집권에 환장한 역적패당의 파쑈적탄압책동에 강력히 항의규탄해나서고있다.

리명박보수패당이 민심의 지향과 요구에 역행하면서 폭압에 매달릴수록 그것은 저들의 수치스러운 종말을 재촉하게 될뿐이다.

괴뢰역적패당은 정의와 량심, 교육에 대한 무분별한 탄압만행을 당장 중지하고 악명높은 《보안법》을 즉시 철페하여야 한다.  

주체101(2012)년 8월 30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