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지금 보수당국은 「북한 민주화 네트워크」,「북한 민주화 위원회」등 인권모략단체들과 탈북자단체들을 내세워 대대적인 반북모략 인권소동을 광란적으로 벌이고 있다.

미국과 야합한 대규모적인 북침전쟁연습으로 한반도의 정세를 일촉즉발의 전쟁상황으로 몰아간 8월에 이어 9월을 그 무슨 「북인권의 달」로 정하고 서울과 곳곳에서 각종 반북모략극을 대대적으로 벌여놓고 있는 보수패당의 작태는 북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써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

보수패당이 있지도 않는 북의 「인권」에 대해 횡설수설하며 반북「인권」모략소동을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 것이 남북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첨예한 대결과 전쟁의 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때에 더욱 무모하게 벌어진다는데 그 엄중성이 있다.

주지하다시피 지금 한반도의 정세는 특대형 국가정치테러 음모를 꾸미고 실행하려 한데 이어「을지 프리덤 가디언」과 같은 도발적이며 공격적인 북침전쟁연습을 감행한 미국과 보수패당의 반북대결책동으로 사상 최대의 격동상태에 놓여있다.

세인을 경악시킨 엄중한 국가정치테러 조작음모에 대한 전 민족의 분노의 함성이 날이 갈 수록 커가고 제2의 6.25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전쟁연습의 짙은 화약내가 가셔지기도 전에 보수패당이 벌여놓고 있는 반북 「인권」소동이야 말로 동족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더욱 격화시키고 어떻게 해서나 북침흉계를 실현해 저들의 어리석은 「흡수통일」야망을 실현해보기 위한 음흉한 기도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

보수패당이 이번에 또다시 북인권 모략소동에 매달리고 있는 근본 속셈은 반북대결분위기를 조성하여 국회에서 「북인권법」채택놀음을 성사시키고 나아가서 12월 대선을 통해 보수정권을 연장해 보려는 데도 있다.

「비핵 개방 3000」과 같은 반북대결정책을 대북기조로 삼고 집권전기간 어리석은 「흡수통일」야망의 실현을 위해 악랄하게 책동해온 보수패당 때문에 남북관계는 물론 이 땅의 정치, 경제 등 모든 분야가 완전한 파국에 처하고 민생과 인권은 도탄에 빠져있다.

이 것은 이 땅의 주권을 외세에게 팔아먹다 못해 예속적인 한미FTA의 국회날치기 통과로 경제명맥까지 미국의 손바닥위에 올려놓은 보수패당의 극악한 반역책동때문이다.

더욱이 친재벌적인 경제정책으로 수백만의 실업자를 산생시키고 이 땅을 민생과 인권의 완전한 불모지, 자살대국으로 오명떨치게 한 보수패당은 생존권 사수를 위한 국민의 정당한 투쟁을 파쇼경찰과 용역깡패들까지 동원하여 무참히 탄압하고 있다.

현실은 보수패당이 권력의 자리에 올라있는 이 땅이야 말로 인권과 민생이 깡그리 말살된 인권폐허지대, 인간생지옥이며 우리 민중이야 말로 인권의 최대 피해자라는 것을 명백히 입증해주고 있다.

보수패당은 있지도 않는 북인권을 걸고 들 것이 아니라 이 땅의 인권부터 개선해야 할 것이다.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에 환장하여 민족의 화해와 협력으로 나라의 자주적 통일을 실현하려는 민중의 염원을 가로막고 이 땅을 동족대결의 난무장, 인권의 동토대로 전락시킨 보수패당은 그 범죄적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

보수패당은 반북「인권」소동으로 얻을 것은 수치스러운 파멸밖에 없다는 것을 똑똑히 명심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