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고]

MB를 심판하는 길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이명박이 직접 개입한 사실이 또다시 드러났다.

전 지식경제부 차관인 박영준이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비선보고 상황을 VIP(대통령)에게 보고 하도록 했다는 전용진 전 지원관실 기획총괄팀원의 진술 내용이 10일 민간인 불법사찰 공판에서 공개되었던 것이다.

국민의 경악을 자아내고 있는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이명박이 개입된 의혹들이 여러번 제기되었지만 검찰은 이때까지 서둘러 수사결과를 발표해 이를 부인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여기에 관련된 유력 인물들의 진술을 통해 더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로 확인되었다.

뻔한 사실을 부인하며 MB의 범죄행위를 감싸주기에 기승을 부리던 검찰의 행태와 이명박의 그 철면피함에 분격을 금할 수 없다.

이명박이 자기와 관련된 범죄행위에 대해 아니라고 뻗대고 검찰이 그것을 막아 나서고 있는데는 박근혜를 비롯한 새누리당 패거리들의 뒷배경을 떠나 생각할 수 없다.

주지하다시피 지난 4.11 총선때 박근혜는 이 문제가 민심의 칼도마위에 오르자 「특검」이니 뭐니 하며 돌아 치다가 이것으로 해서 MB가 하야 하는 것은 바라지 않는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MB에게 쏠리는 민심의 분노를 방임했다가는 한배에 몸통을 싣고 반역의 길로 함께 질주해온 자기의 정체가 드러날 것이 두려웠던 것이다.

결국 이명박근혜라는 운명의 공통성과 보수정권연장이라는 목적이 서로 편역들기를 하면서 죄악에 찬 과거를 비호묵인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맥락으로부터 얼마 전에 있은 이명박과 박근혜의 100여분에 달하는 오찬회동은 보수재집권을 노린 흥정판이라고 국민들이 일치하게 평하고 있는 것이다.

현실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같은 특대형 범죄행위를 감행한 이명박을 비롯한 보수패당을 심판하자해도 보수정권연장을 꿈꾸는 박근혜의 대권음모에 철추를 내려야 한다는 것을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이번 12월 대선에서 박근혜와 새누리당을 단호히 심판함으로써 역적의 무리들이 저지른 모든 범죄행위들을 철저히 결산해야 할 것이다.

(재야인사 홍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