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29일 노동신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 대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먄마에 조선과의 관계단절을 강박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미국의 고위당국자들이 줄줄이 나서서 먄마에 우리와의 관계를 단절하라고 강박하는 비렬한 정치적도발을 감행하고있다.

미국은 처음에는 먄마에 우리와의 군사관계를 중단할것을 강요하다가 이제는 우리를 《나쁜 친구》로 몰아붙이면서 관계단절을 공공연히 요구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지난 5월 미국대통령은 먄마가 조선과의 관계를 단절한다면 미국이 보다 많은 지원을 줄것이라고 하였으며 국무장관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먄마에 우리와의 관계를 끊는 방향으로 움직일것을 촉구하였다. 며칠전에는 미국무성 동아시아 및 태평양문제담당 차관보가 먄마는 《나쁜 친구》인 조선과의 관계를 빨리 단절해야 한다는 험담을 늘어놓았다.

이것은 우리를 고립압살해보려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이 예나 지금이나 조금도 변하지 않았고 현행으로 추구되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바로 그래서 우리가 이미부터 미국의 적대시정책에 대처할 만단의 준비를 끊임없이 갖추고있는것이다.

나라와 민족, 종족들사이의 리간을 조장시키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미국이야말로 자주성을 지향하는 모든 나라들이 상대하지 말아야 할 《나쁜 친구》이다.

미국의 간섭과 침략의 마수에 걸려들어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겪고있는 중동나라들에서는 반미시위가 그칠새없이 일어나고있다.

미국이 아시아태평양지역에로 전략적중심을 옮기고 반목과 대결을 고취한 후과로 이 지역에서도 치렬한 령토분쟁과 긴장격화가 산생되고있다.

제반사실은 미국의 발길이 가닿는곳마다에서 비극적인 사태가 초래된다는 교훈을 보여주고있다.

우리는 자체의 강력한 전쟁억제력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고있다.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에 계속 매여달린다면 조선반도와 지역에서 더는 배겨낼수 없는 비참한 종말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