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30일 노동신문

 

불법무법의 《북방한계선》고수에 매달릴수록

차례질것은 시체와 죽음뿐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기자의 질문에 대답

 

최근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조선서해 5개 섬주변 수역에서 매일같이 우리측령해깊이 전투함정들을 계속 들이미는 군사적도발에 매달리고있다.

지어 다른 나라의 평화적인 어선에 총포탄까지 마구 쏘아대는 란동을 부리면서 이 일대의 정세를 극한계선으로 끌고가고있다.

이와 때를 같이하여 괴뢰대통령후보로 나선 박근혜년까지 주제넘게 《북방한계선》고수립장을 입에 올리고있다.

조선서해해상에 조성되고있는 긴박한 사태와 남조선보수정객들의 움직임은 내외의 커다란 우려와 불안을 자아내고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은 이와 관련하여 9월 29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조선인민군 서남전선사령부가 엄중히 경고한바와 같이 남조선괴뢰군부호전광들의 무모한 군사적도발로 하여 지금 조선서해에는 언제 터질지 모를 전쟁국면이 조성되고있다.

미국상전의 부추김밑에 괴뢰해군 함정들의 우리측 령해침범행위는 도를 넘어선지 오래다.

요즘에는 다른 나라의 평화적인 어선들이라는것을 뻔히 알면서도 거기에 대고 총포탄을 란사하는 광기까지 부리고있다.

지금 리명박역적패당과 군부호전광들은 광기어린 이 모든 망동을 《북방한계선》고수행위로 정당화하고있으며 박근혜년을 비롯한 야심가들은 괴뢰대통령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대권경쟁에 써먹고있다.

세상이 다 아는바와 같이 조선서해에서 군사적충돌과 첨예한 대결이 지속되고 이 지역이 최대열점지역으로 공인된것은 전적으로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날강도적인 《북방한계선》고수책동때문이다.

《북방한계선》은 《유엔군》의 벙거지를 뒤집어쓰고 남조선을 강점한 미제침략군이 우리의 신성한 령해에 제멋대로 그어놓은 불법무법의 유령선이다.

남의 집마당에 주인도 모르게 썩은 새끼줄을 쳐놓고 제 집마당이라고 우겨대는것과 같은 날강도적인 계선이 바로 《북방한계선》이다.

따라서 《북방한계선》고수주장은 우리의 국가주권과 령해에 대한 침범을 정당화하려는 궤변이며 우리의 국방과 안전을 해치려는 로골적인 침략행위이다.

우리가 오늘까지 《북방한계선》에 대한 변함없는 립장을 고수하고있는것도 바로 이때문이다.

력사적인 10. 4선언에 명기된 조선서해에서의 공동어로와 평화수역설정문제는 철두철미 《북방한계선》자체의 불법무법성을 전제로 한 북남합의조치의 하나이다.

《북방한계선존중》을 전제로 10. 4선언에서 합의된 문제를 론의하겠다는 박근혜년의 떠벌임이나 다른 괴뢰당국자들의 《북방한계선》고수주장은 그 어느것이나 례외없이 북남공동합의의 경위와 내용조차 모르는 무지의 표현이다.

그가 누구든 진정으로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바라지 않고 평화를 원한다면 불법무법의 강도적인 유령선인 《북방한계선》고수를 위해 헤덤비는 망동을 부리지 말아야 한다.

이 엄연한 시대적요구에 역행하여 지금 남조선정계에서는 박근혜와 같은 유신잔당들이 권력을 차지해보려고 각방으로 획책하고있다.

《북방한계선》고수주장은 결국 조선서해를 동족대결의 란무장으로 만들고 연평도불바다를 재현하겠다는 대결선언, 전쟁폭언이라고밖에 달리는 볼수 없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조선서해를 대결과 충돌, 전쟁의 도가니속에 몰아넣으려는 그 어떤 시도도 철저히 짓부셔버릴것이다.

남조선괴뢰들은 우리 서남전선작전집단이 폭풍전야의 격동상태에 있다는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

괴뢰들이 불법무법의 《북방한계선》고수에 매달릴수록 차례질것은 시체와 죽음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