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향]

10.4선언을 고수이행하자

『10.4선언 5주년을 맞이하는 오늘 남북간 소중한 결실은 사라지고 긴장만 고조되고 있다.

진보적 정권교체를 통해 통합진보당이 평화통일을 앞당기는데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

(강병기 통합진보당 비상대책위원장)

『대선국면에서 후보마다 경제민주화, 양극화 해소, 복지 등 온갖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그러나 이 모든 공약들은 평화의 토대가 돼야 한다.』

(김상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6.15 와 10.4 선언의 완수는 그 누가 집권을 하든 여야, 좌우, 보수와 진보를 초월한 우리 국민 모두의 역사적 책무이다. 대선후보들은 모두 정당, 정파를 떠나 공동으로 6.15 와 10.4의 거국내각과 개헌을 공약하고 누가 적임자인지를 물어야 한다.』

(박해전 국민연대 상임대표)

『이명박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외면한 채 일방적인 대북정책으로 북을 압박했다.

특히 천안함 사건을 객관적 증거가 미흡한 상태에서 북 소행으로 단정짓고 응징적 대북정책을 편 것 등이 남북관계를 크게 악화시켰다.』

(고승우 6.15언론본부 정책위원장)

『야권연대를 완벽하게 성사시키기 위한 노력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

진보와 개혁, 6.15 공동선언 실현을 바라는 세력들은 강한 야권연대를 이루어야 한다. 한반도 평화와 정권교체, 이 구호를 전면에 들고 거리로 나서야 한다. 분단으로는 하루도 더 살 수 없다.

온힘을 다해 단결해야 한다.』

(윤기진 민권연대 공동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