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해외동포들의 통일대회가 진행

역사적인 10. 4 선언발표 5돌 기념 해외동포들의 통일대회가 3일 러시아의 모스크바에서 진행되었다.

대회에는 러시아, 중국, 미국, 독일 , 캐나다 등 세계 여러 나라의 해외동포 조직대표들과 재러동포들이 참가하였다.

대회에서는 먼저 북 기록영화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노무현대통령과 상봉이 상영되였다.

참가자들은 조국의 통일과 민족의 번영을 위하여 한평생을 다 바쳐오신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과 김정일영도자님을 추모하여 묵상하였다.

대회에서는 노영진 모스크바시 고려인 통일연합회 위원장의 보고에 이어 토론이 진행되었다.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위대한 김정일영도자님께서는 민족분열사상 처음으로 두차례의 남북수뇌상봉을 마련하시어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을 핵으로 하는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안겨주시고 남북관계발전과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위한 투쟁을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올려 세우시었다고 격찬하였다.

그들은 민족의 통일염원을 반영한 남북선언들이 미국과 이명박 역적패당의 책동으로 그 이행이 중지되고 남북관계는 최악의 상태에 처하게 되었다면서 공동선언들을 철저히 이행하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벌여 나갈 것을 호소하였다.

대회에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삼가 드리는 편지가 채택되었다.

이어 10.4 선언발표 5돌 기념 사진 및 도서전시회와 기념공연이 진행되었다.

 

 

빛나는 승리를 확신한다

역사적인 10.4선언 발표 5돌에 즈음하여 조선의 자주적 평화통일지지 페루위원회가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조선의 통일은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과 김정일장군님의 필생의 염원이었으며 전체 조선민중의 지상의 과업이라면서 주석님과 장군님의 영도밑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나라와 민족의 통일을 위해 적극 노력하여 7.4 공동성명과 6.15 공동선언을 비롯한 현실적인 통일방안들을 채택발표하게 되었다고 강조하였다.

계속하여 2007년 10월 평양에서는 남북수뇌상봉이 또다시 마련되어 6. 15 공동선언의 정신을 재확인한 10. 4선언이 채택되었다고 지적하면서 그러나 이를 전면부정한 이남의 보수집권세력은 반통일적이며 반민족적인 대결정책으로 남북관계를 최악의 상태에 처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성명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주석님과 장군님의 조국통일구상을 실현하시기 위해 진정으로 나라의 통일을 원하고 민족의 평화번영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손잡고 나갈 것이라는 애국애족의 확고한 의지를 표명하시었다면서 조선의 자주적 평화통일지지 페루위원회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현명한 영도아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민중이 나라의 통일을 위한 투쟁에서 반드시 빛나는 승리를 이룩할 것을 확신한다고 지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