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최근 통일부의 「통일항아리」를 통한 무슨 「통일기금」조성이 불법무법의 부정축재행위라는 것이 드러나 국민 각계의 비난을 받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류우익 통일부장관이 주관하는 「통일항아리」의 주최격인 「통일을 생각하는 사람들의 모임」(통일생각)이 법인등록한 날은 지난 6월 27일이었지만 이 단체는 이보다 석달 앞선 3월부터 「통일기금」을 마련한다는 명목으로 국민들의 돈을 옭아내는 일에 나섬으로써 관련법을 위반했다.

그러면서도 통일부에서는 이 자금을 남북협력사업에 한푼도 쓰지 않았다.

이것은 보수당국이 추진해온 「통일항아리」가 주민들 속에 분열을 고착화시키고 대결을 고취하기 위한 「대결항아리」일뿐 아니라 국민들의 돈주머니를 털어 내고 사리사욕에 탕진하기 위한 「부정축재항아리」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류우익이 통일부장관의 감투를 쓴 이후 새롭게 고안해낸 것이 바로 「통일항아리」이다.

「통일기금」을 조성해 「통일」에 대비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류우익은 「통일항아리」를 빚는다는 추태를 부렸고 그것을 각 지역에 들고 다니며 「모금활동」도 벌였다.

이명박도 자기의 월급을 「통일항아리」에 넣고 국민들에게 「통일」에 대한 자기의 관심을 보여준다는 기만극을 연출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은 「흡수통일」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어리석은 대결책동으로서 내외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면치 못했다.

더욱이 문제로 되는 것은 통일부가 그것을 통해 부정부패행위를 일삼고 있는 것이다.

이번에 드러난 사건이 바로 그것이다.

통일부가 「통일기금」이요 뭐요 하면서 국민들의 돈을 강압적으로 긁어내다가 석달 후에야 관련단체의 이름을 등록한 것은 그때부터 계산하기 위한 것으로서 그 이전의 자금은 운무 속에 가리우기 위한 것 외 다름이 아니다.

또 통일부를 비롯한 보수당국이 「남북협력」을 운운하면서도 남북협력기금이 한 푼도 출연된 적이 없었다는 사실은 그것이 고스란히 부정축재의 공간으로 되었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날 남북대결과 부정부패행위로 악명 떨쳤던 전두환 군사독재시기의 「평화의 댐」모금을 연상케 한다는 목소리들이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은 우연한 것이 아니다.

이명박 정권의 종말을 눈앞에 둔 시기에 드러난 이번 사건은 그들이 퇴임 후의 자금마련을 위한 데 그 저의가 있었다고 밖에 달리 평가할 수 없다.

이명박의 주택부지 매입사건을 비롯한 권력형 부정부패사건이 연이어 터져 나와 보수당국에 대한 항의와 규탄의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는 시기에 통일부의 「통일항아리」자금사건이 새롭게 드러나 국민을 경악케 하고 있는 것은 그들이야말로 민족의 운명과 국민생활은 안중에 없이 일신일파의 부귀영화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국민의 적, 민족의 적이라는 것을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이명박, 류우익과 같은 반통일대결광신자, 부정부패의 왕초들이 지난 5년동안 우리 민족과 민중에게 끼친 해악은 이루 다 헤아릴 수 없다.

거기에서 뼈저린 교훈을 찾게 되는 것도 엄연한 사실이다.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보수정권, 부패정권 척결에 너도 나도 동참해야 할 시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