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지금 새누리당이『변화』와『쇄신』의 간판을 완전히 집어 던지고 수구보수세력으로서의 본색을 거리낌없이 드러내고 있어 국민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10월 말에도 새누리당 패거리들은 보수단체들이 벌여놓은 북을 헐뜯는 자리에 나타나『북방한계선 고수』니,『안보』니 하는 따위의 대결광기를 부린데 이어『승공통일』과『자유민주주의 체제하의 흡수통일』을 제창하던 군부출신의 허평환 국민행복당 대표 등 50여명의 주요당직인물들을 새로 입당시키는 놀음을 벌였다.

그런가 하면 보수정권연장을 추구하던 선진통일당과의 합당을 결정하고 세불리기에 광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은『북도발』과『북방한계선 고수』,『안보위기』를 염불처럼 외우며 대결분위기를 더욱 고취하고 있다.

심지어『북핵문제』를 약국의 감초마냥 이용하면서 그 것이 해결되지 않고서는 남북관계를 기대할 수 없다는 망발까지 거리낌없이 하고 있다.

이 것은 보수세력의 총 결집으로 정권연장을 꾀하고 남북대결을 극대화하려는 것으로서 민족자주와 단합, 사회의 민주화를 바라는 온 국민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 아닐 수 없다.

새누리당 대선후보를 비롯한 보수정객들은 얼마전까지 변화와 개혁, 사회적 진보를 바라는 시대의 지향과 요구에 떠밀려『국민대통합』과『쇄신』을 떠들며 남북관계개선에 공헌한 전 대통령들의 묘에 참배한다 , 민주열사를 추모한다 뭐다 하며 돌아쳤다. 그 과정에『경제민주화』니,『국민행복』이니 하는 등의 기만적 구호를 들고 다니며『복지』정책을 실시할 듯이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그 것은 내외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요설에 지나지 않는 것이었다.

실제로 새누리당은 남북관계 파괴의 책임을 북에 떠넘기며 대결정책을 더욱 노골화했고 대내외 정책 실패의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궤변을 일삼으면서 보수정권 연장책동에만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연평도를 돌아치며 외세와 야합한 북침전쟁책동에 매달리는 것도 새누리당이고 영락된 민생과 노동자들의 초보적인 생존권 요구는 안중에 없이 부정부패행위에 혈안이 되어있는 것도 이명박 보수패당이며 애국적 민주인사들과 단체들에 대한『북풍몰이』작전으로 대대적인 검거선풍과 압수수색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도 다름 아닌 새누리당 패거리들이다.

현실은 민의에 역행해 사대매국과 동족대결, 민생파탄과 부정부패행위만을 일삼고 있는 새누리당의 권력연장은 제2의 MB정권출연, 유신독재의 부활이라는 것을 시사해주고 있다.

막아야 한다. 재앙의 화근이며 불행의 씨앗인 새누리당의 권력강탈음모를 국민대단합으로 막아야 한다.

각계 민중은 개꼬리 3년 묵어도 황모로 될 수 없는 것처럼 새누리당은 절대로 민심을 반영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없다는 것을 확고히 인식하고 반 새누리당투쟁을 더욱 광범위하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