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1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박근혜의 반공화국전면대결공약을 규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대선》후보 박근혜가 그 무슨 외교안보통일정책공약이라는것을 발표한것과 관련하여 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지난 5일 《새누리당》의 《대선》후보 박근혜가 외교안보통일정책공약이라는것을 발표하였다.   

자기가 직접 쓴것인지 아니면 누가 써준것인지 알수 없지만 그 내용이 리명박역도의 대결정책과 다를바 없으며 어떤 측면에서는 그것을 릉가하고있는것으로 하여 사람들을 아연실색케 하고있다.   

그는 이전 독재자들이 들고나왔다가 된서리를 맞은 《자유민주주의질서에 기초한 민족공동체통일방안》을 계승하겠다고 공언함으로써 체제대결기도와 《흡수통일》망상을 로골적으로 드러냈다.   

그리고 북남관계가 파국에 처한 근본원인이 어디에 있는지도 분별 못하고 우리에 대해 《도발》이니,《옳바른 선택》이니 뭐니 하고 걸고드는 온당치 못한 추태를 부리였다.   

나아가서 핵이 무엇인지, 그 근본해결책이 어디에 있는지도 똑똑히 모르면서 그 무슨 《억지》니, 《안보우선》이니 하고 강변하였는가 하면 나중에는 리명박역도도 처음에는 감히 입밖에 내기를 꺼려하던 《북인권법》이니, 《탈북자》니 하는 역겨운 망발도 공공연히 하였다.   

력대 남조선위정자들치고 박근혜처럼 《대선》후보때부터 그렇게 대결적속심과 《흡수통일》야망을 로골적으로 드러낸적은 없었다.   

더우기 얼마전까지만 하여도 《대선》공약으로 《차별화》와 《쇄신》, 《변화》를 떠들던 박근혜가 불과 한두달사이에 돌변하여 보수꼴통들과 신통히도 같은 소리를 하는것은 실로 경악할 일이다.   

박근혜의 외교안보통일정책공약이라는것은 리명박역도의 대북정책보다 더 위험천만한 불씨를 배태하고있는 전면대결공약, 전쟁공약이다.   

오늘 북남관계개선은 남조선민심의 한결같은 요구이다.   

《대선》을 앞둔 남조선의 많은 사람들이 리명박역도와 같은 대북정책이 지속되여서는 안된다고 하고있으며 박근혜자신도 이번 공약에서 그것을 인정하고 《국민이 공감》하는 방향에서의 《대북정책의 진화》를 운운하였다.   

그러나 박근혜의 공약내용은 자신의 말과도 근본적으로 배치되며 모순투성이로 일관되여있다.   

도대체 침략적인 외세와의 동맹관계강화와 억지력강화를 떠들며 동족사이의 신뢰구축을 어떻게 할수 있으며 북남수뇌분들이 확약한 공동선언은 외면하고 북남사이에 무슨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말인가.   

상대방체제를 부정하고 《자유민주주의질서》를 운운하며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에 매달리면서 《평화》와 《화합》의 시대는 어떻게 열어나가겠다는것인가.   

박근혜의 공약대로 한다면 초래될것은 대결과 전쟁밖에 없다.   

이번 공약으로 《새누리당》이 집권하면 대결이 한층 첨예화되여 북남관계가 더욱 파국에 처하게 될수 있다는 내외의 우려가 현실화되여가고있다.   

이것은 《녀성대통령》을 바라보는 박근혜자신을 위해서도 좋을것이 못된다.

박근혜는 대세와 민심을 바로 보고 현《정권》과 같은 수치스러운 전철을 밟지 않는것이 상책일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