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제 코나 씻으라

집에서 새는 바가지 들에 나가도 샌다고 있지도 않는 북의 「인권문제」를 요란스럽게 떠들며 대결을 고취해온 보수패당이 최근 유엔무대에 나가서까지 「정치범수용소」니, 「인권개선촉구」니 하는 따위의 반북인권 모략극을 연출하고 있다.

운명의 마지막시기까지 북의 영상에 흠집을 내고 남북대결을 고취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보수패당의 발악상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인권문제가 북이 아닌 남에 있다는 것은 세계가 공인하는 사실이다.

「보안법」은 이 땅에서 인간의 자유와 권리를 무참히 유린하고 우리 민중의 자주, 민주, 통일운동은 물론 초보적인 생존권요구마저 범죄로 규정하고 탄압하는 것을 합법화한 인권유린의 법적 기초이다.

인권유린을 합법화하고 있는 곳은 지구촌에서 유독 이남 땅이다.

그런데 보수패당은 법으로 인정될 수도 없는 「보안법」을 만능의 폭압수단으로 이용하면서 애국민주세력과 무고한 주민들에 대한 인권범죄를 거리낌 없이 저지르고 있다.

우리 국민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지난 수십여년동안 「보안법」철폐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유엔 인권검토회의에서 「보안법」을 폐지할 것을 권고하는 결정까지 채택한 것은 그것이 동서고금에 없는 파쇼악법이기 때문이다.

보수패당이 「보안법」을 등대고 자주, 민주, 통일을 주장하는 애국인사들과 초보적인 생존권을 요구하는 국민들에 대한 인권유린행위를 거리낌 없이 감행하면서 인간의 자유와 권리가 최대한 보장된 동족을 걸고 드는 것은 적반하장의 파렴치한 행위이다.

보수당국은 모략적인 반북 인권소동이 저들에 대한 비난과 반대배격의 목소리만 더욱 높일 뿐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제 코나 씻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인권운동가 정세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