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고]

국민은 왜 새누리당의 집권을 반대하는가

이명박 정권의 5년간을 되새겨보며 국민이 외치는 것은 『악몽의 5년을 다시는 되풀이할 수 없다.』이다.

그러나 이명박 정권을 출범시킨 새누리당의 보수세력들은 또다시 정권연장을 꿈꾸며 별의별 꼼수를 다 쓰고 있다.

새누리당이 요란하게 광고하고 있는 선거공약들을 보면 국민의 처지가 하루아침에 달라질 것처럼 보이지만 그 것은 민심을 기만하기 위한 대사기극에 불과하다.

그러면 새누리당이 그처럼 요란하게 떠드는 선거공약들의 허위성에 대하여 살펴보기로 하자.

우선 민생문제 해결을 위한 경제민주화공약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현 정권의 친재벌정책의 복사판이다.

새누리당은 처음에 경제민주화를 선거공약으로 내놓으면서 그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일체 말하지 않고 있다가 대선이 박두한 지금에 와서 재벌들의 편을 드는 것과 같은 행태를 연출하고 있다.

현재 이남에는 1000만을 헤아리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극심한 민생고에 시달리고 있다.

오죽하면 그들이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고압이 흐르는 철탑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겠는가.

재벌들의 전횡에 수많은 중소기업들이 줄줄이 파산당하고 나중에는 골목상권까지 침해당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오히려 재벌들의 편에 서서 이를 적극 부추기고 있다.

이것은 새누리당이 또다시 권좌에 올라앉으면 1%재벌정치를 실시하겠다는 것을 공공연히 선포하고 있는 것과 같다.

다음으로 새누리당의 통일정책에 대해 말한다면 그 것 역시 현 정권의 정책을 그대로 답습한 것이다.

새누리당은 통일정책이라는 데서 남북의 대화와 협력을 실현하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북핵포기와 북인권문제를 내놓았다.

이것은 「비핵, 개방, 3000」의 대북정책을 정립하고 동족대결로 남북관계를 파탄낸 이명박의 반통일정책을 그대로 이어가겠다는 것이나 같다.

특히 보수패당이 북 인권문제를 걸고 들고 있는 속셈은 권좌를 차지하면 「북인권법」을 채택하려는데 있다.

이렇게 하여 남북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나아가서 「흡수통일」망상을 실현해보자는 것이다.

이미 북은 그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으며 그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고 민족의 최대숙원인 조국통일을 성취하겠다고 선포하였다 .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 그 피해는 6.25전쟁과는 대비도 되지 않는다.

그런즉 새누리당의 재집권책동을 단호히 분쇄해버려야 한다.

시민 황주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