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패배자의 넋두리

『무차별폭거』니, 『철통같은 대응태세』니 뭐니 하는 김황식이 정말 불쌍하다.

얼마나 속에 맺혔으면 연평도장병 추모식에 와서 이런 말까지 하겠는가.

연평도격전은 친미호전세력이 이북에 선불질을 해대다가 완전 묵사발이 된 6.25전쟁 이후 최대의 패전이었다.

그때 얼마나 혼쌀이 났던지 호전세력은 말로만 『보복』을 떠들었지 감히 이북에 대해 불질은 고사하고 큰 소리한번 제대로 치지 못했다.오히려 이북의 타격이 두려워 삐라살포, 전쟁연습도 다 걷어치웠다.

김황식의 망발은 이북에 눌리우는 수치감, 열등감에서 오는 화풀이, 큰 길에서 매맞고 뒷골목에서 주먹질하는 패자의 넋두리에 불과하다.

그러니 김황식의 말은 일고의 들을 가치도 없다.

(연평도장병 이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