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수자는 무엇을 말해주는가

지금 각계에서는 검찰과 국정원이 발표한 보안법위반 검거자수를 두고 반통일정책이 낳은 비극이라는 목소리가 세차게 울려 나오고 있다.

검찰과 국정원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2008년 2월부터 현재까지 보안법위반 검거자수는 무려 170명이다.

이 수자는 이전 정부 때의 무려 4배에 달한다.

수자가 말해주는 것처럼 이명박 보수당국에 의해 이 땅에서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의로운 투쟁에 나선 170명이 검거되었다.

이를 치적이라고 요란하게 광고하고 있으니 실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다 아는 사실이지만 이명박은 권좌에 올라앉기 바쁘게 동족대결을 고취하면서 통일을 주장하는 무고한 주민들을 보안법에 걸어 야수적으로 탄압하였다.

입은 있어도 마음대로 말할 수 없고 발은 있어도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도록 규정한 보안법은 희대의 악법이다.

때문에 국민은 보안법을 인권유린의 최대 악법, 반통일악법이라고 규탄하면서 폐지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오죽했으면 국제기구까지 나서 악법폐지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겠는가.

그럼 왜 보수당국이 지난 5년간 국민의 삶은 막바지에 달하고 각종 부정비리가 판을 치는 현실은 외면한채 검찰과 국정원을 내세워 사람잡이에만 미쳐 돌아 쳤겠는가 하는 것이다.

그 것은 북으로 향한 민심을 돌려놓고 나아가서 저들의 반통일정책을 합리화하기 위해 서이다.

현실이 이를 명백히 입증해주고 있다.

보수세력들은 저들에게 불리한 정국이 조성되면 늘 안보위기를 떠들면서 새로운 「북풍사건」을 조작하고 저들의 반대세력들을 제거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그 무기가 바로 보안법이었다.

보안법위반 검거자수가 보여주는 것은 보수세력이야말로 자주, 민주 , 통일의 암적 존재라는 것을 다시금 시사해주고 있다.

그런즉 결론은 하나 보안법을 폐지하는 것이다.

시급한 것은 보안법고수를 제창하는 보수세력들을 하루 빨리 척결하는 것이다.

통일운동가 지남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