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북 핵 선제공격 포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민주노동당, 10/22)

이회창, DJ, 권영길의 차이 보여준 북핵간담회 (민중의소리, 10/23)

조미사이의 불가침조약체결이 핵문제해결의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방도
     -조선외무성대변인 (조선중앙통신, 10/25)

"지금은 미국과 싸우는 것이 평화를 지키는 길" (진보정치, 10/28)

이북의 외무성 대변인 담화가 발표된 것과 관련해 (구국의소리, 10/27)

온 민족이 애국의 선군정치를 옹호하자 -조평통대변인담화 (조선중앙통신 10/29)

≪한국민족민주전선≫ 대변인 성명 (구국의소리, 10/30)

조선외무성 대변인, 미국의 ≪선핵포기, 후대화≫주장 배격 (조선중앙통신, 11/2)

평화단체들, 북핵 관련 긴급 토론회 개최 (통일뉴스, 11/2)

애국의 선군정치를 왜 옹호해야 하는가 (구국의소리, 11/3)

통일연대, 제네바합의 파기 미국규탄 기자회견 (통일뉴스, 11/8)

한국민족민주전선 중앙위원회 상무위원회 비상확대회의에 관한 공보 (구국전선, 11/11)

당면투쟁구호 (구국전선, 11/11)

전국민에게 보내는 격문 (구국의소리, 11/12)

미국은 핵문제를 걸고 경거망동하지 말라 - 조국인민들 커다란 분노 표시 (조선신보, 11/13)

KEDO의 중유제공중단 - 조선의 국내여론은 ≪결사항전≫ 주장 (조선신보, 11/20)

주도권상실에 초조해 하는 미국, 성공할수 없는 강경대결책 (조선신보, 11/22)

미국의 중유제공중단결정은 조미기본합의문 위반 - 조선외무성 대변인 담화
     (조선중앙통신, 11/22)

"핵문제, 불가침 조약 체결로 해결해야" (민중의소리, 11/24)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호소문 (조선중앙통신, 11/25)

북한의 불가침 조약 제안을 주제로 한 토론회 열려 (민중의소리, 11/28)

 

조-미불가침조약

 

체결은

 

피할 수 없는

 

역사의 대세

 

미국 대통령 특사의 방북과 조·미 정치협상의
     재개 (2002. 10. 10)

조·미 정치협상과 북(조선)의 '핵문제'
     (2002. 10. 22)

'핵의혹' 공방전, 핵확산금지체제의 존망문제,
     조·미 관계의 근본문제 (2002. 10. 31)

2002년 말의 정세는 어떻게 변화되고 있는가?
     (2002. 11. 15)

 

 

전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

 

해내외의 전체 조선동포들!

지금 우리 민족은 미국이 몰아오는 핵전쟁의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

연초부터 우리 공화국을 ≪악의 축≫, ≪핵선제공격대상≫으로 지정하고 악랄한 적대행위를 감행해온 미국은 최근 ≪선핵포기≫라는 최후통첩적인 요구를 내들고 대조선압살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내놓고 있다.

우리가 이미 명백히 표명한 바와 같이 조선반도의 핵문제는 미국이 조미기본합의문의 내용을 난폭하게 어기면서 우리를 ≪악의 축≫으로 규정하고 핵공격을 하겠다고 선언함으로써 산생된 문제이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파렴치하게 우리를 걸고 핵소동을 벌이는 것은 조선반도에서 기어이 침략전쟁, 열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려는 흉계로부터 출발한 것이다.

미국은 핵문제를 걸고 조선반도의 정세를 전쟁국면에로 몰아가고 있을 뿐 아니라 우리 민족끼리 화해하고 협력하여 통일의 길로 나가는데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가로막으려 하고 있다.

여러 갈래의 북남대화와 접촉, 내왕과 교류, 협력, 지어 금강산관광까지 음으로 양으로 반대해오던 미국은 최근 북남관계에 노골적으로 개입해 나서면서 훼방을 놓다 못해 북과 남이 합의하고 세계가 환영하는 북남 철도 및 도로연결공사까지 방해해 나서고 있다.

끊어진 민족의 동맥을 이으려는 겨레의 절절한 염원마저 짓밟는 미국의 이러한 횡포무도한 행위에 대해 지금 온 민족은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도대체 미국이 뭐길래 우리 민족끼리 하는 일에 중뿔나게 끼어들어 방해를 놓는단 말인가.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가려는 7천만 겨레의 염원에 배치되는 미국의 오만무례한 강권과 전횡은 평화와 정의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다.

현실은 미국이란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어떤 존재이며 그들이 벌이는 핵소동의 진위가 어디에 있는가를 뚜렷이 확증해준다.

미국이 핵문제를 걸고 벌이는 대결소동은 결코 우리 나라 절반땅에만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북남 전민족의 생존과 자주권에 관한 문제이다.

이제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이 터지면 최대의 피해자는 북과 남의 우리 민족이며 제일 먼저 황폐화될 땅도 우리의 사랑하는 조국강토이다.

북이 편안치 못하면 남도 편안할 수 없고 북이 재난을 당하면 남도 재난을 면할 수 없다. 북과 남은 삶도 죽음도 함께 해야 할 하나의 민족공동체이다.

북이 있어야 남도 있고 민족도 있다.

핵문제를 걸고 우리 민족을 말살하려는 미제침략세력은 북만의 적이 아니라 북남공동의 흉적이며 전민족의 원수이다.

오늘은 북과 남의 전민족 대 미국, 이렇게 문제가 서고 있다.

나라와 민족의 생사를 판가름하는 지금 우리 겨레가 나아갈 길은 명백하다.

지금이야말로 온 민족이 단합하여 미국의 오만하고 횡포한 침략과 간섭책동을 짓부셔버리고 민족의 운명, 자주와 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야 할 때이다.

해내외의 전체 조선동포들, 반미성전에 전민족이 살길이 있고 나라의 평화가 있으며 조국의 통일이 있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단합하여 미국의 핵소동을 분쇄하고 민족의 운명을 지키기 위한 전민족적인 반미항전에 과감히 일떠서자.

우리 조국강토와 민족의 머리위에 밀려오는 미국의 핵광풍에 7천만 전민족의 반미강풍으로 단호히 맞서 나가자.

조선반도의 핵문제를 푸는 최선의 방책은 조미불가침조약체결에 있다. 온 민족이 용약 떨쳐나 조미불가침조약체결을 위한 거족적 투쟁을 벌이자.

미제침략군이 남조선을 비법적으로 타고 앉은지도 이제는 60년이 가까와 온다.

반세기가 넘는 이 기나긴 세월 미군은 남녘땅에서 우리의 동포형제, 자매들에게 얼마나 참혹한 희생과 불행을 가져다 주었는가.

남조선의 나어린 여학생들을 살육하고도 무죄판결을 내리는 파렴치한들이 바로 미제야수들임을 보고 있는 우리 겨레가 아닌가.

남조선에 핵무기와 미사일로 무장한 미제침략군이 없으면 조선반도에는 핵문제라는 것도 없고 전쟁위험이라는 것도 있을 수 없다. 침략과 약탈, 살육의 주범인 미제침략군을 남조선에서 몰아내기 위한 반미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리자.

이제는 남조선에서도 제 목소리를 내고 제 할말을 해야 한다. 지금은 남의 눈치나 보고 비위나 맞추면서 할말도 못하고 살아갈 때가 아니다.

한 걸음 물러서면 두 걸음, 세 걸음 물러설 것을 강요하는 것이 미국이다.

우르렁거리는 승냥이에게 살점 하나를 떼어준다고 하여 물러가리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일은 없다.

민족을 말살하려는 미국에 대해서는 말한마디 못하면서 자기 동족에 대해 고립과 굴복따위를 외우는 것은 사대이고 굴종이며 반역이다.

민족의 운명이 위험에 처해있는 이 시각, 남조선당국은 민족의 근본이익을 침해하는 미국에 할말을 당당히 해야 하며 6.15공동선언의 정신대로 민족공조의 길로 확신성있게 나가야 한다.

남조선의 극소수 반통일세력은 미국의 전쟁정책지탱과 분열책동의 별동대이다.

민족의 이익과 운명은 안중에도 없이 미국의 추악한 하수인이 되어 집권욕에 날뛰는 반통일보수세력의 위험한 대미추종과 반공화국대결책동을 단호히 저지파탄시키고 그 패당들에 전민족의 이름으로 준엄한 철추를 내리자.

미국이 핵무기를 가지고 달려들면 우리는 그보다 더 위력한 만능의 보검을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민족의 생명도 존엄도 지킬 수 없다. 우리의 선군정치는 바로 이러한 원리에 기초한 위대한 정치이다.

필승불패의 선군은 북만이 아니라 전민족의 존엄과 안전, 이익을 지키고 민족의 생존권과 자주권을 침해하는 외세에 무자비한 철추를 내리는 정의의 보검이다.

도대체 이 세상 그 누가 제 나라, 제 민족을 해치기 위해 군력을 강화하겠는가.

선군이야말로 북이나 남이나 다같이 받들어나가야 할 우리 민족의 유일한 선택이다.

온 민족이 떨쳐나 애국의 선군정치를 적극 옹호하자!

이것이 오늘 우리 겨레가 들고 나가야 할 민족공동의 구호이다.

북과 남, 해외가 하나가 되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담보해주고 민족자주통일의 밝은 앞길을 열어주는 우리의 선군정치를 적극 지지하고 받들어나가자.

민족의 안녕과 미래는 전적으로 북과 남의 우리 민족 자신에게 달려 있다.

우리는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이 미국의 침략적인 핵소동을 분쇄하고 민족의 운명을 지켜나가기 위한 전민족적인 반미항전에 힘차게 떨쳐나설 것을 다시한번 열렬히 호소한다.

우리 겨레는 미국의 그 어떤 도전과 핵광풍에도 추호의 흔들림없이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며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기어이 성취할 것이다.

6.15공동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조국의 평화와 통일을 위하여 힘차게 나아가는 우리 민족의 정당한 위업은 필승불패이다.

우리는 우리의 이 정당한 호소에 호응하여 전세계가 연대하고 지지해 나서리라는 기대를 표명한다.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주체91(2002)년 11월 22일